기차여행 No.1 공기업, 코레일관광개발

제목보도자료

홈 커뮤니티 > 보도자료
정선 레일바이크, 개장 10주년 맞아

작성자 : 코레일관광개발

작성일 : 2015-06-23


정선 레일바이크, 개장 10주년 맞아
운행중지철로 레일바이크 조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 앞장서

최근 케이블 방송과 연예계 소식으로 주목받고 있는 강원도 정선의 아름다운 모습이 관심을 받기 시작한건 정선 레일바이크를 중심으로 다양한 관광컨텐츠가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정선 레일바이크를 운행하는 구절리역에서 아우라지역은 탄광 시절 힘차게 달리던 정선선의 구간으로 KTX 개통일인 2004년 3월 31일 폐선되었다.

그로부터 1년 뒤 2005년 6월 30일 레일바이크 테마파크로 재탄생되어 정선을 대표하는 관광컨텐츠로 자리 잡았고 올해로 개장 10주년을 맞이한다.

최근 몇 해 전부터 운행중지철로 구간이 많아지면서 레일바이크가 각 지역의 관광 상품으로 급부상하고 있지만, 아름다운 경관을 달리는 정선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약 292만 명의 관광객이 탑승했으며, 1귔억 원 가까운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온 정선 레일바이크는 올 하반기 300만 번째 탑승객을 기다리고 있다.

화사한 봄꽃부터 연녹색의 자연, 형형색색 단풍, 하얀 눈꽃까지 사계절 다양한 매력으로 가장 아름다운 구간을 달리는 정선 레일바이크의 또 다른 매력은 구절리역과 아우라지역에서도 찾을 수 있다.

출발지인 구절리역에는 여치 한 쌍을 형상화 한 ‘여치의 꿈’카페가 있다. 산 깊고 물 맑은 주변 경치와 어울리는 곤충 여치는 관광객에게 있어 추억을 선물하는 베스트 포토존이다.

도착역인 아우라지역에는 천연기념물 제259호 민물고기 어름치를 형상화한 ‘어름치 유혹’카페가 있다. 이곳은 정선의 자연이 얼마나 맑은지를 관광객들에게 알려주는 상징적인 건축물로 대한민국 공공디자인 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2017년까지 구절리역 주변의 마을을 청정자연 정선에 서식하는 곤충을 캐릭터화한 곤충마을로 조성하여 곤충박물관과 벽화마을 조성, 곤충바이크 제작 등으로 차별화된 관광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절리역에서 아우라지역까지 편도구간으로 달리는 정선 레일바이크의 소요시간은 50분 내외이며 2인승과 4인승으로 선택하여 탑승할 수 있고 1일 4~5회 운행한다. 아우라지역에 도착하면 풍경열차를 타고 다시 구절리역으로 돌아올 수 있다.

정선아리랑열차(A-train)로 출발하는 레일바이크 연계 정선기차여행도 상시 운행 중이다.

이건태 대표이사는 “10년 동안 정선 레일바이크가 사랑받을 수 있도록 힘써주신 직원들과 찾아주신 고객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코레일관광개발은 지역을 대표하고 사랑받는 관광 컨텐츠를 개발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스와 가뭄 등 국내 정세로 인해 10주년 행사 대신 오는 30일 방문객에게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로 간소화할 예정이다.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