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여행 No.1 공기업, 코레일관광개발

제목보도자료

홈 커뮤니티 > 보도자료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 강원도로 떠나는 겨울축제 기차여행

작성자 : 코레일관광개발

작성일 : 2018-01-11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 강원도로 떠나는 겨울축제 기차여행!


전 세계의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한 달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코레일관광개발은 본격적인 올림픽대회에 앞서 성공적인 개최를 응원하고, 녹지않는 겨울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강원도 겨울축제 기차여행을 준비했다.


■ 평창에서 즐기는 미니올림픽 낚시대회, “평창 송어축제”
- 하얀낭만 페스티벌 평창송어축제·오대산월정사·치즈만들기(당일)

1월 한 달간 토요일, 일요일 청량리역에서 출발하는 기차에 오르면 2018 동계올림픽의 고장 평창으로 떠난다. 원주역에서 연계버스로 가장 먼저 도착한 곳은 백두대간 허리를 넘어 하늘과 맞닿아 별, 바람, 햇살 그리고 달빛을 가장 먼저 만나는 ‘의야지바람마을’이다. 이곳은 한국농어촌공사가 선정한 으뜸체험마을(으뜸촌)로 치즈만들기 체험과 대관령 눈서리 황태해장국을 맛볼 수 있다.

이어 천년의 숲길이 있는 오대산 월정사로 이동한다. 사계절 아름다운 전나무숲을 따라 문수성지 월정사까지 걷다보면 맑은 공기와 고즈넉한 분위기가 일상의 번잡함을 씻어주는 듯하다. 새기분으로 몸도 마음도 가뿐해졌다면, 평창올림픽의 열기를 미리 느껴볼 차례다.

해발 700M 하늘 아래 첫 동네로 전국에서 가장 춥고 눈이 많이 내리는 평창 오대천의 투명한 얼음 아래 노니는 송어낚시로 미니올림픽대회 분위기를 내어 보자. 올해로 11회를 맞는 평창송어축제장에는 송어낚시 뿐만아니라 봅슬레이, 스노우레프팅, 눈썰매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모든 일정은 19시 40분 경 돌아오는 기차편으로 마무리 된다.

<Tip>
추천일행 : 아이가 있는 가족끼리, 신나게 즐길 친구끼리
축제기간 : 평창송어축제 `17.12.22. ~ `18.2.25.
기차여행 : 코레일관광개발 1544-7755 www.korailtravel.com


■ 세계인이 어울리는 장, 올림픽정신 가득한 “화천 산천어축제”
- 신비한 얼음나라 2018 산천어축제 눈꽃열차 자유여행(당일)

강원도에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이전에도 매년 세계인의 화합과 평화가 이뤄지는 ‘화천산천어축제’가 있다. 2003년부터 시작해 매년 약 150만 명씩 방문해, 1길만 명이 다녀가는 세계 4대 겨울축제로 거듭나고 있다.

축제기간 겨울 산천어를 만나기 위해 아침 8시 용산역을 출발하는 ITX-청춘 기차에 몸을 싣는다. 경춘선 겨울풍경을 감상하다보면 마지막역인 춘천역에 도착, 연계버스에 탑승해 화천 산천어축제장으로 이동한다. 화천은 산천어와 수달이 사는 청정지역으로 아름다운 산과 호수가 멋들어진 풍경을 자아낸다.

‘얼지않는 인정, 녹지않는 추억’을 슬로건으로 진행하는 화천산천어축제는 얼음낚시 산천어체험, 눈썰매, 얼곰이성, 산타우체국, 세계얼음썰매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먹거리가 마련되어 있다. 기차여행 일행에게는 얼음낚시터 입장권과 농특산물 교환권, 얼음나라 투명광장 입장권을 제공한다. 그 외 축제장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더 즐기고 싶은 사람은 개별적으로 이용하면 된다. 돌아오는 기차편을 놓치지 않게 모이는 시간을 미리 확인해 두자.

<Tip>
추천일행 : 아이가 있는 가족끼리, 알콩달콩 겨울낭만을 즐길 연인 또는 부부끼리
축제기간 : 화천산천어축제 `18.1.6. ~ `18.1.28.
기차여행 : 코레일관광개발 1544-7755 www.korailtravel.com


■ 하얀눈꽃이 날리는 국가대표 겨울축제, “태백산 눈축제”
- 눈, 사랑 그리고 환희의 태백산 눈축제(당일)

겨울하면 역시 눈꽃이다. 은빛의 눈꽃으로 뒤덮힌 태백산눈축제가 1월 19일부터 약 한 달간 태백산국립공원 일원에서 진행된다. 오롯이 눈과 얼음으로 가득한 축제를 만끽하고 싶다면, 청량리역에서 오전 7시 5분 경에 출발하는 기차에 올라보자.

태백역에 도착해 연계버스로 태백산국립공원 마련된 축제장에 들어서면, 눈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놀이가 펼쳐진다. 입구에서부터 국내외 유명 눈조각가들이 조각한 대형 눈 조각작품들이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눈썰매와 얼음 미끄럼틀은 아이와 어른들 모두에게 인기만점이고, 이글루카페, 눈꽃 장난감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존이 마련되어 있어 겨울낭만을 즐길 수 있다. 오후 4시경 태백역에서 돌아오는 기차에 오르면 저녁 무렵 서울에 도착하기 때문에 일정에 대한 고민이 많은 사람들에게도 매력적인 당일 겨울여행이다.

<Tip>
추천일행 : 아이가 있는 가족끼리, 하얀눈과 겨울낭만을 즐기고 싶은 누구나
축제기간 : 태백산눈축제 `18.1.19. ~ `18.2.11.
기차여행 : 코레일관광개발 1544-7755 www.korailtravel.com


이밖에도 작년 12월에 개통한 경강선 KTX 기차를 타면 강릉역까지 2시간이면 도착해 인근의 정동진역 등에서 겨울바다를 만끽할 수 있다. 세계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인 정동진역에는 ▲정동진역-삼척역 구간을 바다를 보며 달리는 ‘바다열차’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모래시계 공원’ ▲2300만 년 세월이 담긴 해안단구와 기암괴석 산책길로 ‘정동심곡바다부채길’ 등이 있어 자유여행 일정을 만들어 볼 수도 있다.

<Tip>
바다열차 033-573-5474 www.seatrain.co.kr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목록보기